K Fashion Project
K-패션, 패션 본고장 파리서 존재감 높였다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주관 'K-패션 프로젝트 파리' 성황리 종료 파리지앵 사로잡은 K 패션...프리미엄 소재 및 봉제기술 극찬



9월 30일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에 선보인 ‘카이’



9월 30일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에 선보인 ‘비욘드클로젯’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주관한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가 지난 30일 오후 파리 팔래 브롱니아르에서 성황리에 마치면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이 디자이너들의 창의력을 통해 프리미엄한 가치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행사는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의 ‘K-패션 프리미엄 디자이너 글로벌 유통연계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의 패션 위상을 높이고 디자이너들의 활동 무대를 유럽 시장으로 확대해 성장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성공적이었다는 분석이다.

이번 패션쇼에선 한국을 대표하는 계한희(카이), 고태용(비욘드클로젯), 문진희(문제이), 조은애(티백), 최범석(제너럴 아이디어) 등 5명의 디자이너가 런웨이에 올라 현지 관계자들의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파리 현지의 패션 전문가를 비롯한 해외 언론 관계자, 바이어들이 당초 예상한 250명 보다 2배 가량 많은 500여명이 참석하는 등 최근 K-패션에 대한 글로벌 시장의 폭발적인 관심을 시사했다. 특히 해외 언론의 반응도 그 열기를 더해 프랑스통신사(AFP), 로피시엘 이탈리아 (L‘Officiel Italy), 패션위크온라인(FashionWeekOnline)이 ’K-패션 프로젝트 파리‘의 분위기와 디자이너들의 면면을 앞다퉈 보도했다.



9월 30일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에 선보인 루키 ‘문제이’ 5명의 한국 디자이너들은 명확한 콘셉트와 테마를 앞세워 강렬한 감성과 개성이 반영된 의상을 선보였다.

유머러스한 콘셉트로 도전적인 감성을 표현하는 ‘카이’는 별자리에서 영감을 받아 다양한 모티브를 활용한 유니섹스 룩을 제안해 관심을 모았다. 프레피룩의 원형 위에 스포티함과 팝의 감성을 더해 최근 K-팝스타들로부터 환영받고 있는 ‘비욘드클로젯’은 삶의 호기심과 새로움에 대한 열망, 이를 받아들이는 삶의 방식을 재해석한 패션을 무대에 올려 박수 갈채를 이끌어냈다.

2015년 런던에서 데뷔한 루키 ‘문제이’는 여성의 관점에서 매 시즌 새롭고 흥미로운 스토리를 전개하며 실험적인 컬러와 그래픽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번 무대는 이탈리아 화가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움베르토 마리아니(Umberto Mariani)’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여성성과 남성성을 결합한 스타일을 제시해 신선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9월 30일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에 선보인 ‘티백’

소프트한 감성과 특유의 그래픽 요소의 결합이 특징적인 ‘티백’은 차(茶)와 동백꽃의 이미지를 컬러와 패턴을 통해 표현하고 티백만의 페미닌함에 캐주얼한 감성을 덧입혀 한국적인 컬러로 시선을 모았다.

드라마 ‘패션왕’의 실제 주인공인 디자이너 최범석의 ‘제너럴아이디어’는 그의 첫 파리 무대 진출을 위해 ‘포노 사피엔스’ 를 시즌 테마로 해 디지털적인 삶 속에서 느끼는 아날로그적 감성에 대한 동경과 다양한 가치관 공존의 메시지를 담은 독창적인 무대를 연출해 호평을 얻었다.



9월 30일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에 선보인 ‘제너럴아이디어’

이 무대를 지켜 본 앤로르 몬데세르 AFP 기자는 “최근 한국 디자이너들의 존재감이 유럽과 미주 콜렉션에서 점차 부상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 패브릭(소재)의 고급 퀄리티와 봉제의 섬세함이 놀랍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리사 판케 패션위크온라인 에디터 역시 “한국 디자이너들이 매년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디자이너들이 한국 섬유와 봉제 기술로 콜렉션을 완성해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한 것이 매우 신선하다”고 전해 최근 글로벌 패션 전문가들이 한국의 독창적인 봉제 기술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의 뜨거운 취재 열기/사진제공=한국패션산업연구원



‘K-패션 프로젝트 파리’ 패션쇼 피날레

이로써 ‘K-패션 프로젝트 인 파리’는 앞으로 디자이너들의 패션쇼를 지원하는 데 있어 한국 소재와 봉제기술에 프리미엄을 더해 K-패션만의 독창성을 강화, 디자이너들의 실질적인 세계 진출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런웨이 패션쇼를 총괄한 데이비드 하디다 트라노이 대표는 “패션쇼, 팝업 스토어 ‘콜레트’, 트라노이 위크의 삼중주로 이뤄진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의 뛰어난 디자이너들을 지원할 중장기적인 계획의 첫 디딤돌로서 파리 패션업계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말했다. /심희정기자 yvette@sedaily.com

12 파리 런웨이 수놓은 한국 감성…국내 디자이너 5명 'K-패션' 참가 2017.10.12
11 콧대높던 佛 라파예트 백화점, K스타일에 반하다 2017.10.12
10 ‘K-패션 프로젝트 인 파리’ 패션쇼 성황리 개최 2017.10.12
9 파리 런웨이 매료시킨 K-패션, 외신도 주목하는 고품질 의상 2017.10.12
8 5명의 한국 디자이너, 파리 런웨이를 매료시키다..‘K-패션' 세계속으로 2017.10.12
7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주관 ‘K-패션 프로젝트 인 파리’ 패션쇼 성황리 개최 2017.10.12
K-패션, 패션 본고장 파리서 존재감 높였다 2017.10.12
5 5명의 한국 디자이너, 파리 런웨이를 매료시키다 2017.10.12
4 [월드] 최범석 등 ‘K-패션 프로젝트 파리' 주목 2017.10.12
3 [라이프 스타일] “K패션, 유럽에 없는 디자인으로 세계를 매혹하다” 2017.10.12
2 5명의 한국 디자이너, 파리 런웨이를 매료시키다 2017.10.05
1 ‘가성비 굿’ 한국 패션 유럽 시장 노크하다 2017.08.21
––––––––––––––––––––––––––––––––––––––––––––––––––